top of page

엔비디아의 상승세로 나스닥만 상승하며 3대 지수 혼조 마감(05/28/24)




미국 주식 시장


오늘 미국 주식시장은 엔비디아가 주식분할과 일론 머스크의 인공지능 스타트업이 $6.0B을 슈퍼 컴퓨터 구축을 위해 쓸 것이라는 호재로 인해 나스닥 종합지수만 상승세를 보이면서 3대 지수는 혼조 마감

출처: cnbc.com 


아폴로 글로벌 매니지먼트 수석 이코노미스트 토르스텐 슬로크는 식품, 에너지, 주택 가격을 제외한 슈퍼코어 인플레이션이 서비스 부문의 순풍으로 인해 다시 가속화되기 시작했다고 지적

이러한 인플레이션 상승은 강력한 주택 시장 전망과 결합되어 올해 연준이 기준 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예상하는 투자자들에게 타격을 줄 수 있다고 강조


오늘 미니애폴리스 연준의장인 닐 카쉬카리는 기준 금리를 인하하기 전에 인플레이션 완화를 가리키는 더 많은 월간 단위 지표를 보고 싶다고 언급하면서 미국 내 물가 상승 압력이 다시 높아지면 추가 기준 금리 인상도 배제하지 않겠다고 언급


블루칩 데일리 트렌드 리포트 창립자 래리 텐타렐리는 이번 주에는 약간의 변동성이 있을 수 있지만 전반적으로 미국 주식시장은 강세라고 생각한다고 언급

앞으로 투자자들은 금요일에 발표되는 4월 개인 소득 및 지출 보고서(PCE 인플레이션 수치 포함)에 대한 준비를 해야 한다고 강조


RBC 캐피탈 마켓 로리 칼바시나는 미국 주식시장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지금이 보다 중립적인 자세를 취할 때라고 언급

실제로 월스트리트는 현재 미국 주식시장과 경제에 대한 견해가 지나치게 낙관적인 것으로 판명될 경우 주식에 대한 편향은 하락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고 강조

S&P 500지수의 밸류에이션 모델은 현재 인플레이션, 금리, 연준의 가정이 지나치게 장밋빛일 경우 미국 주식 시장의 하방 리스크가 어느 정도 있지만, 전반적으로 상당한 가치를 지니고 있다고 강조


베테랑 채권 투자자 빌 그로스는 공화당이 낮은 세금과 높은 지출을 선호하기 때문에 만약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집권하면 미 국채 수익률이 더 나빠질 것이라고 언급





오늘의 특징주


비디오 게임 소매업체인 게임스탑은 지난 금요일 동사 주식 매각으로 약 933M을 만들었다고 발표한 후 장중 약 +25.16%이상 상승


온라인 베팅 업체인 드래프트킹스와 팬듀얼의 모기업인 플러터 엔터테인먼트는 일리노이 주 상원에서 스포츠 베팅에 대한 세금 인상 고려로 인해 장중 각각 -10.29%, -7.73%하락


통신업체인 US셀룰러T-모바일이 무선 사업과 주파수 자산의 30%를 약 $4.4B에 인수한다고 발표한 후 장중 약 +12.19%이상 상승


제약 바이오 업체인 인스메드는 만성 폐 질환 약물 후보인 브렌소 카팁에 대한 긍정적인 후기 단계 임상 시험 결과를 발표 한 후 장중 약 +118.67%이상 상승

제약 바이오 업체인 아지오스가 뇌암 치료제 보라시데닙에 대한 15%에 해당하는 로열티 권리를 로열티 파마에 약 $905M에 매각할 것이라고 밝힌 후 장중 약 +23.21%이상 상승


온라인 학습업체인 듀오링고는 동사의 듀오링고 맥스와 인공지능으로 인해 JMP가 동사의 투자의견을 비중확대로 제시한 후 장중 약 +8.83%이상 상승


의료 기술업체인 셈러 사이언티픽은 동사가 비트코인을 주요 보유 자산으로 채택했다고 밝힌 후 장중 약 +24.36%이상 상승


GPU 제조업체인 엔비디아는 일론 머스크의 인공지능 스타트업인 xAI가 슈퍼컴퓨터 구축을 위한 $6.0B을 모금했다고 밝히면서 장중 약 +7.13%이상 상승


유람선 업체인 놀위젼 크루즈 라인은 동사의 이익 성장 전망의 개선을 근거로 미즈호에서 동사의 투자의견을 중립에서 매수로 상향 조정한 후 장중 약 +3.5%이상 상승


제약 바이오 업체인 사렙타 테라퓨틱스는 FDA의 유전자 치료제 엘레비디스(Elevidys)의 라벨 확장에 대한 기대감이 너무 반영된 것을 근거로 RBC 캐피털 마켓이 동사의 투자의견을 비중확대에서 업종 비중으로 하향 조정하면서 장중 약 -8.21%이상 하락


동남아 전자상거래 업체인 시 리미티드는 로이터 통신이 인도네시아 반독점 규제당국이 동사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힌 후 장중 약 -3.26%이상 하락


재생 에너지 자산 업체인 아틀란티카 서스태인어블 인프라는 에너지 캐피탈 파트너스와 공동 투자자들이 주당 $22에 동사를 현금으로 인수하기로 합의한 후 장중 약 -5.17%이상 하락


사이버 보안업체인 지스케일러는 경쟁심화를 이유로 웰스 파고가 동사의 투자의견을 비중 확대에서 비중 축소로 하향 조정한 후 장중 약 -4.36%이상 하락


주택 공유업체인 에어비앤비는 최근 실적 부진에도 여행 수요의 강세를 근거로 매력적인 가격대라고 언급하면서 웨드 부시에서 동사의 투자의견을 매수로 상향 조정한 후 장중 약 +1.76%이상 상승


일라이 릴리에서 분사한 동물 건강 관리업체인 엘랑코 애니멀 헬스는 미국식품의약국(FDA)이 동사 메탄 저감 사료 성분이 안전 및 효능 요건을 충족했다고 밝히면서 장중 약 +2.08%이상 상승




사우스웨스트 50K+20K=70,000P 크레딧 카드 리퍼럴 코드(미국 거주자만 해당)

반드시 아래 리퍼럴 코드로 가입해야 20,000P 추가 수령가능



디스커버 크레딧 카드 가입 후 3개월내 1회 사용시 $100 지급 (미국 거주자만 해당)

반드시 아래 리퍼럴 코드로 가입해야 $100수령가능


베미투 멤버십 상시 가입이 가능하며 아래 링크를 통해 가입 가능


베미투 멤버십 가입 후기들


미국주식 멘토, 베가스 풍류객님 멤버십 추천


소소테크맘의 베미투 멤버십 후기


베미투 멤버십 2024년 회원 모집



"위의 링크를 통해 아마존에서 물품 구매시 필자는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음."



오늘의 경제지표


오늘(28일) 미 동부 시간 오전 9시 30분 스탠다드&푸어스(Standard & Poors)에서 발표한 3월 S&P 코어 로직 케이스쉴러 주택 가격 지수(S&P CoreLogic Case-Shiller House Price Index)는 20개 도시 월간 비조정 지수 시장예상치인 +1.0%를 상회하는 +1.6%를 기록했으며, 전년 동월 대비 20개 도시 비조정 지수 시장예상치인 +7.4%를 부합하는 +7.4%를 기록했다.


해당 지수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매달 20개 대도시의 주택가격지수를 발표하며, 칼 케이스 교수와 로버트 쉴러 교수가 개발한 지수이다. 


미국내 주택 가격의 변화는 경제, 특히 주택 및 소비 부문에 많은 영향을 준다. 주택 가격이 하락하면 신규 주택 건설이 줄어들며, 가격이 상승하면 신규 주택 건설이 늘어나면서 미국 경제에 영향을 준다. 또한, 주택 가격의 변화에 따라 미국 소비자들의 대출규모가 달라지며 소비에 영향을 미친다. 


해당 지수는 매달 마지막 화요일에 2개월 전 수치를 제공한다.


오늘(28일) 미 동부 시간 오전 9시에 발표한 연방주택금융공사(Federal Housing Finance Agency, FHFA) 3월 주택가격지수(House Price Index)는 시장예상치 +0.5%을 하회하는 +0.1%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 대비 주택가격지수는 시장예상치 +7.1%를 하회하는 +6.7 %로 집계되었다.


해당 지수는 페니 메(Fannie Mae)와 프레디 맥(Freddie Mac)이 제공한 수치를 기반으로 단독주택에 대한 것이다. 앞서 언급한 두 업체에서 매입하거나 증권화한 기존 주택담보대출에 부합하는 거래를 기반으로 한다. 해당 지수는 매달 22일 에서 25일 사이에 2개월 전 수치를 제공한다.


오늘(26일) 미 동부 시간 오전 10시 비영리 기관인 컨퍼런스 보드(Conference Board) 5월 소비자 심리지수는 전월 수정치 97.5보다 상승했으며, 시장예상치인 95.3를 크게 상회하는 102.0를 기록했다.


해당 소비자 심리지수는 6개월 동안의 소비자들의 전망치를 기반으로 하며, 매달 미국 전역 3,000가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다. 해당지표는 매달 마지막 주에 해당월의 수치를 발표한다.


소비자심리지수가 중요한 이유는 미국 국내총생산(GDP)의 70%가 소비로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소비자들이 향후 경기전망을 통해 얼마만큼 소비할 것인지 알 수 있는 설문조사이다.


 소비자 심리지수가 좋아진다면 소비 여력이 늘어나고, 소비자 심리지수가 나빠진다면 소비 여력이 줄어든다. 


미국에서 소비가 차지하는 국내총생산(GDP)의 비중을 고려했을 때 소비자 심리지수는 상당히 중요한 경제지표 중 하나이다. 





"위의 링크를 통해 쿠팡에서 물품 구매시 필자는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음."


출처: Finviz.com



조회수 21회댓글 0개

Commenti


게시물: Blog2_Post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