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5일 토요일

미국 고용보고서가 우리에게 의미하는 것은?

미국 고용보고서는 민간단체인 ADP가 집계하는 것과 공식적으로 노동부 노동통계국에서 집계하는 것으로 나뉘어 진다.

고용보고서는 매월 첫째 주 금요일에 지난달의 고용상태를 노동부에서 발표하며 자본시장에 상당한 영향력을 미친다.

아래 링크는 10월 4일 미국 노동부에서 공식적으로 발행한 9월 고용보고서의 전문이다.
https://www.bls.gov/news.release/pdf/empsit.pdf


고용보고서가 자본시장에서 주목받는 이유는 간단하다
고용상태가 좋다는 것은 기업의 생산활동이 활발하다는 것이고, 생산활동을 유지하기 위해 고용이 증가한다. 고용이 증가되어 신규고용이 발생되면 소비가 자연스레 일어난다.

 미국 GDP의 70%는 소비로 구성되며, 소비여력이 있으려면 선결적으로 고용상태가 좋아야 하기 때문이다. 실업률이 낮으면 고용상태가 양호하며 임금을 받은 노동자(개인)들의 소비 여력으로 이어진다. 

쉽게 생각해서 없는 살림에서 카드빚 내어가며 지속적으로 소비하기는 한계가 있다. 한마디로 수입이 없으면 지출은 없다.

한가지 더 주목해야 할 것은 시간당 임금의 상승이다. 같은 일을 하더라도 임금을 더 받게 되면 재정적인 여유가 생기며 이것도 소비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고용보고서는 가계와 사업체 2개의 개별 설문조사로 구성한다.

가계의 경우 6만가구 대상으로 실업률과 고용률을 산출한다.

사업체는 65만여개 사업장을 포괄하며, 정부기관 대상으로 고용 증감, 주당 평균 노동시간, 시간당 평균 임금을 조사한다.

◆ 비농업 신규고용 증가 (Nonfarm Payroll)
고용보고서의 핵심적인 지표이다.
비농업 일자리는 전체 노동자의 80%이상을 차지한다. 신규고용으로 일자리가 증가하면 개인들은 소득이 창출되며 이것을 바탕으로 소비가 이루어진다. 
그러면 왜 비농업인가? 
농업관련 일자리의 경우 일시적으로 늘어나거나 줄어드는 경우가 많다. 이유는 수확철과 농한기에 일시적으로 고무줄처럼 늘어나기도 줄어 들기도 하기 때문이다. 비농업 신규고용의 경우 경기의 확장과 수축의 변화에 따라 증가나 감소되기 때문에 핵심적인 지표라고 볼 수 있다.

◆ 실업률 (Unemployment Rate)
흔히 5% 이하를 완전 고용상태라고 한다. 생산활동 가능인구 중 실업률 보다 일자리 증가와 감소가 중요하다. 실업률에 대해선 다시 한번 더 강조해서 이야기하도록 하겠다.

◆ 민간 일자리 증감 (Private Payrolls)
정부 공무원은 제외한 순수한 수치이다.

◆ 제조업 일자리 증감 (Manufacturing Payrolls)
산업의 근간인 제조업의 고용동향을 파악할 수 있다.

◆ 노동참여율 (Participation Rate)
고용된 모든 노동자를 노동 연령 인구로 나눈 수치이다. OECD기준으로 15~64세에 해당하는 연령대를 의미한다.

◆시간당 평균 임금(M/M, Y/Y) Average Hourly Earnings
적당한 수준에서 지속적으로 늘어야 한다. 년간으로 따져 봤을 때 자연적인 물가상승률(2%)정도는 늘어야 한다.

◆ 주당 노동 시간
40시간 노동제가 정착된 미국에서 32시간 이상 일을 한다는 것은 중요하다. 주당 노동시간이 줄어든다는 것은 생산활동이 침체된다는 것이고 늘어나는 것은 생산활동이 활발하다는 것이다.




미 노동부 노동통계국에서 발표 www.bls.gov <<< 여기서 확인이 가능하다.

실업률 추이가 중요한 이유는?

많은 이들이 장단기 금리차 역전(10y-2y)으로 불황이 온다는 경계감이 있지만 한가지 더 중요한 것은 실업률 추이다.

실업률이 최저점을 찍고 통상 수개월에서 1년 정도 뒤 위기와 불황이 찾아왔다는 것을 역사적 사실을 통해서 알 수 있다. 아래 그림을 보면 쉽게 파악할 수 있다.

1954년, 1957년, 1959년, 1969년, 1974년, 1979년, 1989년, 1999년, 2007년 총 9차례 실업률이 최저점을 찍고 난 뒤 경기 침체가 도래했다.



실업률이 최저점일수록 조심하는 것이 중요하다. 1948년 이후 5차례나 최저점일 때 S&P500의 최고점이었다는 것은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실업률이 더 내려갈 틈이 없다면 환호할 것이 아니라 오히려 우리에게 보내는 경기침체의 서막을 알리는 신호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다고 내일 당장 미국주식시장 폭망하고 사라지는 것은 아니니 너무 걱정할 필요는 없다. 그래서 필자가 준비한 것이 있다.

이후 침체를 대비할 새로운 책을 발간할 예정인데 여러분들의 이해와 요구를 담으려는 시도를 하는 것이다.



# 새롭게 준비 중인 미국주식 투자책에 의견을 남겨주세요.
'미국주식 S&P 500 가이드북', '잠든 사이 월급 버는 미국 배당주 투자'에 이어 새로운 미국주식 투자책을 준비 중입니다. 아래 설문에 답변 주시면 새로운 책을 준비하는데 적극적으로 반영하겠습니다.
정성껏 설문에 응해주신 분들 중 추첨을 통해 다섯 분께 책 출간 시 새롭게 출판되는 책을 드립니다.
(2020년 1월까지 미 출판시 스타벅스 아메리카노를 보내드립니다.)
아래 링크를 이용해 설문조사에 응해주시면 됩니다.
https://forms.gle/FJSXXtqoxZjb9Nfo9







댓글 없음:

댓글 쓰기